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울산 저소득층 학생 1500명 방학 중엔 급식비 못받아
     서울푸드뱅크 (2006-01-03)   Hit : 1148  

 

[한겨레] 음식점에서 일하는 엄마와 단 둘이 살고 있는 영은(가명·여·초등3)이는 방학이 싫다. 학교에 다닐 때는 맛있는 반찬이 나오는 점심을 학교에서 먹을 수 있었지만, 방학이 되면서 엄마가 출근한 뒤 혼자 남아 점심을 제대로 챙겨먹지 못할 때가 많기 때문이다.

울산시와 울산시교육청의 저소득층 학생 점심 급식비 지원대상자 선정기준이 달라 학기 중 급식비를 지원받던 저소득층 가정의 학생 1500여명이 방학과 토요일·공휴일엔 급식비를 지원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교육청은 지난해 학기 중 점식 급식비를 지원받은 저소득층 초·중·고생은 5500여명인데 비해 수업이 없는 여름·겨울방학과 토요일·공휴일엔 4000여명에 지나지 않는다고 2일 밝혔다. 올해는 학기 중 점심 급식비 지원대상 학생이 6300여명인 반면, 여름·겨울방학과 토요일·공휴일 점심 급식비 지원대상 학생은 4300여명에 지나지 않아, 2000여명의 학생이 방학과 토요일·공휴일엔 점심 급식비를 지원받지 못하게 됐다.

이는 학기 중 급식비를 지원하고 있는 시교육청이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수급대상자 가정은 물론 모·부자 가정 등 차상위계층 자녀들도 지원대상에 포함시키고 있지만, 방학과 토요일·공휴일 급식비를 지원하는 시가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수급대상자 가정으로 대상자를 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학교급식법 개정과 조례제정 울산연대는 “학기 중 점심 급식지원을 받던 학생 가운데 일부만 방학과 토요일·공휴일에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것은 형평에 문제가 있다”며 대책을 촉구했다.

시교육청 평생체육과 서보순씨는 “토요일·공휴일은 그동안 시교육청과 시가 각각 급식비를 절반씩 내 시가 도시락 배달 등의 방법으로 지원했으나, 새해부터는 시교육청이 대상자를 학기 중 수준으로 늘려 100% 부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광수 기자 kskim@hani.co.kr


<< 온라인미디어의 새로운 시작. 인터넷한겨레가 바꿔갑니다. >>



ⓒ 한겨레(http://www.hani.co.kr)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FMS실적등록마감안내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9-01-24 990
  개인정보보호법 주민등록번호 수집 관련 시행령개정 입니다 서울푸드뱅크 2014-08-08 3368
363   2006년도 2월 새내기사회복지상 수상자 추천안내 서울푸드뱅크 2006-01-23 1370
362   민간의보 현황과 전망 서울푸드뱅크 2006-01-17 1194
361   오랜만에 말문 연 김호연 빙그레 회장 서울푸드뱅크 2006-01-17 1415
360   기초생활수급자 142만 4천명 중 시설은 8만 6천명 서울푸드뱅크 2006-01-12 1205
359   복지부장관 유시민 의원 확정 서울푸드뱅크 2006-01-11 1174
358   새 보건복지부 장관에 유시민 의원 내정 서울푸드뱅크 2006-01-05 1261
  울산 저소득층 학생 1500명 방학 중엔 급식비 못받아 서울푸드뱅크 2006-01-03 1149
356   서울광역푸드뱅크입니다. 서울푸드뱅크 2005-12-29 1410
355   아듀! 기생충알 김치 서울푸드뱅크 2005-12-29 1211
354   서울시 복지예산 5년새 72%증가 서울푸드뱅크 2005-12-26 1170
353   제발 그런 눈으로 보지 말아요 서울푸드뱅크 2005-12-21 1157
352   급식지원 10명중 7명 방학땐 급식지원 안 받아 서울푸드뱅크 2005-12-19 1159
351   [속도내는 노인수발보장제] 질환고통 국가가 보호막 서울푸드뱅크 2005-12-15 1164
350   연말인데 사랑의 체감온도는 뚝 서울푸드뱅크 2005-12-12 1166
349   독거노인들 “너무 추워요” 서울푸드뱅크 2005-12-02 1182
348   월세 단돈 5700원… 5년만에 3000만원 모았어요 서울푸드뱅크 2005-11-30 1228
347   노인수발보장법, 돈없는 노년층엔 그림의 떡 서울푸드뱅크 2005-11-30 1146
346   서울 시민 1만여명이상 쪽방·비닐하우스 기거 서울푸드뱅크 2005-11-28 1224
345   노인 6명중 1명 혼자 산다 서울푸드뱅크 2005-11-23 1156
344   인생2막 여는 시니어타운…“진작 올걸 그랬네” 서울푸드뱅크 2005-11-22 1278
 1  2  3  4  5  6  7  8  9  1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우) 01411  주소 : 서울시 도봉구 마들로 13길 70 (구주소 : 창동 1-7)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