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제발 그런 눈으로 보지 말아요
     서울푸드뱅크 (2005-12-21)   Hit : 1156  

 

‘오이를 입안에 넣고 꽈악 깨물었다. ‘빠삭’ 하고 오이가 부서지면서 오이향이 입속에 퍼졌다. 그것은 예술이었다. 의사선생님의 섬세한 솜씨와 친절한 마음이 얼마나 고마운지. 온몸이 부르르 떨리는 감동이었다. 아! 이것이 행복이구나.’


한 노숙인은 오랜 노숙생활로 얻은 지병으로 치아가 빠져 수년째 식사를 제대로 못하다가 무료 치아시술을 받고 느낀 감동을 이렇게 글로 적었다.


성균관대 사회복지학과 내의 노숙인봉사동아리 ‘HPA(Homeless People Aids)’는 20일 ‘거리에서 숨진 노숙인 추모제’ 개최(12월22일)를 앞두고 노숙인들의 수기집 ‘거리가락’을 펴냈다. 1998년부터 노숙인 봉사활동을 해온 HPA는 ‘매주 목요일 오후 서울역 앞 봉사활동’ ‘노숙인과 함께하는 여름농활’ 등의 활동을 벌여왔다.


이 수기집에는 서울역 등 거리와 각종 쉼터에서 생활하는 노숙인들이 노숙을 하게 된 계기와 거리생활을 하면서 받은 사회적 편견 등이 생생히 담겨 있다.


거리생활 5년째인 노숙인은 수기에서 “1998년 여름 소규모 플라스틱제품 공장을 운영하던 나는 거래처인 건설회사가 부도를 내는 바람에 나도 부도를 맞았다”며 노숙을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이어 “빚쟁이들이 기계며 제품이며 원료들을 몽땅 가져가 빚만 5천여만원이 남았다. 점점 심해지는 당뇨병과 자신감 상실로 아내와 이혼하기로 합의하고 집과 자식들의 친권 등 모든 것을 아내에게 넘기고 가출했다”고 덧붙였다.


노숙인 쉼터 ‘아침을 여는 집’에서 생활하는 한 노숙인(58)은 ‘어느 추운 겨울밤 엎치락뒤치락 잠을 못 이루면서 죽음의 공포를 느꼈다. 안절부절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무작정 거리로 뛰쳐나와 여러 사람의 무리 속으로 들어갔다’고 썼다.


다른 한 노숙인은 “거리에서 나를 향해 ‘요즘 노숙자가 부쩍 많아졌어’라고 말하면서 지나가는 중년부부의 속닥거림에 ‘이제 정말 내가 노숙자가 됐구나. 엊그제만 해도 평범하게 생활하던 서울시민이었는데’”라고 서운함을 내비쳤다.


수기에 등장한 노숙인들은 대부분 “범죄나 사고가 나면 앞뒤 생각 없이 범인이 노숙자일 것이라고 자주 보도하는 언론에 비통함을 느꼈다” “언젠가는 재기해 가족 품으로 돌아가야지” 등 좌절과 희망의 심경을 밝혔다.


김종대 HPA 회장은 “노숙인 문제를 사회구조적 원인으로 보지 않고 개인의 나태함 탓으로 돌리는 편견이 가장 큰 문제”라며 “특히 일부 노숙인들이 저지르는 좋지 않은 행동이 언론을 통해 크게 부각되면서 노숙인 전체가 멸시받고 있다”고 말했다.


〈황인찬기자 hic@kyunghyang.com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FMS실적등록마감안내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9-01-24 990
  개인정보보호법 주민등록번호 수집 관련 시행령개정 입니다 서울푸드뱅크 2014-08-08 3368
363   2006년도 2월 새내기사회복지상 수상자 추천안내 서울푸드뱅크 2006-01-23 1370
362   민간의보 현황과 전망 서울푸드뱅크 2006-01-17 1194
361   오랜만에 말문 연 김호연 빙그레 회장 서울푸드뱅크 2006-01-17 1415
360   기초생활수급자 142만 4천명 중 시설은 8만 6천명 서울푸드뱅크 2006-01-12 1205
359   복지부장관 유시민 의원 확정 서울푸드뱅크 2006-01-11 1174
358   새 보건복지부 장관에 유시민 의원 내정 서울푸드뱅크 2006-01-05 1261
357   울산 저소득층 학생 1500명 방학 중엔 급식비 못받아 서울푸드뱅크 2006-01-03 1148
356   서울광역푸드뱅크입니다. 서울푸드뱅크 2005-12-29 1410
355   아듀! 기생충알 김치 서울푸드뱅크 2005-12-29 1211
354   서울시 복지예산 5년새 72%증가 서울푸드뱅크 2005-12-26 1170
  제발 그런 눈으로 보지 말아요 서울푸드뱅크 2005-12-21 1157
352   급식지원 10명중 7명 방학땐 급식지원 안 받아 서울푸드뱅크 2005-12-19 1159
351   [속도내는 노인수발보장제] 질환고통 국가가 보호막 서울푸드뱅크 2005-12-15 1164
350   연말인데 사랑의 체감온도는 뚝 서울푸드뱅크 2005-12-12 1166
349   독거노인들 “너무 추워요” 서울푸드뱅크 2005-12-02 1182
348   월세 단돈 5700원… 5년만에 3000만원 모았어요 서울푸드뱅크 2005-11-30 1228
347   노인수발보장법, 돈없는 노년층엔 그림의 떡 서울푸드뱅크 2005-11-30 1146
346   서울 시민 1만여명이상 쪽방·비닐하우스 기거 서울푸드뱅크 2005-11-28 1224
345   노인 6명중 1명 혼자 산다 서울푸드뱅크 2005-11-23 1156
344   인생2막 여는 시니어타운…“진작 올걸 그랬네” 서울푸드뱅크 2005-11-22 1278
 1  2  3  4  5  6  7  8  9  1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우) 01411  주소 : 서울시 도봉구 마들로 13길 70 (구주소 : 창동 1-7)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