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속도내는 노인수발보장제] 질환고통 국가가 보호막
     서울푸드뱅크 (2005-12-15)   Hit : 1164  

 

치매와 중풍, 대한민국이 돌봐야 합니다.

참여정부가 노인 복지를 강조하며 도입을 약속한 노인수발보장제도가 차근차근 입법화의 길을 밟고 있다. 제도를 뒷받침 할 노인수발보장법은 지난 달 8일 입법예고를 마친 뒤 현재 법제처에서 법안 심사를 하고 있다. 이미 올해 7월부터 충남 부여 등 6개 지역에서 시범사업이 진행 중이기도 하다.

그러나 수 차례의 공청회를 거쳤음에도 법안의 주요 내용에 대해 시민단체, 의료계, 경제계 등에서는 여전히 엇갈린 목소리를 내고 있다. 때문에 법안이 국무회의를 거쳐 국회에 넘어가게 되면 또 다시 여론수렴이 필요하고, 이 과정에서 현재의 법안이 상당히 수정될 가능성도 있다.

노인수발보장제도


지금까지는 노인 수발을 개별 가정이 도맡아왔지만 이제부터는 국가와 사회가 함께 노인들을 보살피겠다는 것이다.

왜 필요한가



우리 사회의 급속한 고령화 경향이 제도 도입을 앞당겼다. 요양 또는 수발이 필요한 노인의 수가 크게 늘어났다는 뜻이다. 우리나라 노인 인구는 2005년 현재 전 인구의 9.1%인 438만 명이다. 10년 뒤에는 640만 명, 20년 뒤에는 1,0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이와 함께 여성의 사회 참여가 크게 늘어나고, 핵가족화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개별 가정에서 노인을 돌보는 것이 이제는 한계에 이르렀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어떻게 운영되나

65세 이상 노인 또는 치매, 뇌혈관성 질환 등 노인성 질병을 가진 64세 이하 국민들 가운데 6개월 이상 타인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람이 수발 서비스를 받게 된다. 이들을 수발하는 데 들어가는 돈은 국가 지원, 보험료(건강보험 가입자는 의무적으로 내야 한다), 본인 부담 등으로 충당한다.

서비스는 크게 시설 서비스와 재가 서비스로 나뉜다. 시설 서비스에는 노인요양시설과 노인공동생활시설에서의 서비스가 있고, 재가 서비스는 방문 간병ㆍ 수발, 방문 간호, 주간 보호, 단기 보호 등으로 구성돼 있다.

정부는 제도가 정착되면 노인성 질환의 고통을 국가와 사회가 함께 짊어짐으로써 노인의 삶의 질이 올라가고, 그 가족의 정신적 경제적 부담이 크게 줄면서 국가 전체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쟁점 사항



정부는 필요하다는 입장이고, 시민단체 등은 예산 낭비일 뿐이라고 지적한다. 이름에 대해서도 이견이 해소되지 않았다. 당초는 노인요양보장제도였다가 노인수발보장제도로 바뀌었다. 정부와 시민단체는 의료계 여성계 등에서는 도입 시기에 대해서도 의견이 다양하다.

정부는 2008년 7월 시행을 고수하고 있고, 경제계 등에서는 연기를 주장한다. 시민단체도 공적 인프라가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국가가 얼마나 재원을 부담할 것인지, 본인 부담비율은 어느 수준으로 할 것인지 등의 문제도 더 많은 논의가 필요한 상태다.


최성욱 기자 feelchoi@hk.co.kr



ⓒ 한국아이닷컴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FMS실적등록마감안내 서울특별시광역푸드뱅 2019-01-24 990
  개인정보보호법 주민등록번호 수집 관련 시행령개정 입니다 서울푸드뱅크 2014-08-08 3368
363   2006년도 2월 새내기사회복지상 수상자 추천안내 서울푸드뱅크 2006-01-23 1370
362   민간의보 현황과 전망 서울푸드뱅크 2006-01-17 1194
361   오랜만에 말문 연 김호연 빙그레 회장 서울푸드뱅크 2006-01-17 1415
360   기초생활수급자 142만 4천명 중 시설은 8만 6천명 서울푸드뱅크 2006-01-12 1205
359   복지부장관 유시민 의원 확정 서울푸드뱅크 2006-01-11 1174
358   새 보건복지부 장관에 유시민 의원 내정 서울푸드뱅크 2006-01-05 1261
357   울산 저소득층 학생 1500명 방학 중엔 급식비 못받아 서울푸드뱅크 2006-01-03 1149
356   서울광역푸드뱅크입니다. 서울푸드뱅크 2005-12-29 1411
355   아듀! 기생충알 김치 서울푸드뱅크 2005-12-29 1212
354   서울시 복지예산 5년새 72%증가 서울푸드뱅크 2005-12-26 1170
353   제발 그런 눈으로 보지 말아요 서울푸드뱅크 2005-12-21 1157
352   급식지원 10명중 7명 방학땐 급식지원 안 받아 서울푸드뱅크 2005-12-19 1160
  [속도내는 노인수발보장제] 질환고통 국가가 보호막 서울푸드뱅크 2005-12-15 1165
350   연말인데 사랑의 체감온도는 뚝 서울푸드뱅크 2005-12-12 1166
349   독거노인들 “너무 추워요” 서울푸드뱅크 2005-12-02 1182
348   월세 단돈 5700원… 5년만에 3000만원 모았어요 서울푸드뱅크 2005-11-30 1228
347   노인수발보장법, 돈없는 노년층엔 그림의 떡 서울푸드뱅크 2005-11-30 1146
346   서울 시민 1만여명이상 쪽방·비닐하우스 기거 서울푸드뱅크 2005-11-28 1224
345   노인 6명중 1명 혼자 산다 서울푸드뱅크 2005-11-23 1156
344   인생2막 여는 시니어타운…“진작 올걸 그랬네” 서울푸드뱅크 2005-11-22 1278
 1  2  3  4  5  6  7  8  9  1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우) 01411  주소 : 서울시 도봉구 마들로 13길 70 (구주소 : 창동 1-7)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