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노인 6명중 1명 혼자 산다
     서울푸드뱅크 (2005-11-23)   Hit : 1290  

 

[서울신문]홀로 살아가는 노인이 매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또 독거노인 4명 중 1명은 생계가 어려워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서울시가 시의회 박시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 6월말 현재 서울시내 독거노인(65세 이상)은 모두 12만 4879명으로 서울시 전체 노인 인구의 17.5%를 차지하고 있다.

서울시내 독거노인 수는 ▲2001년 8만 3875명 ▲2002년 9만 769명 ▲2003년 9만 9901명 ▲2004년 11만 1555명으로 2001년부터 올해까지 4년새 48.9%가 늘어났다.

이와 같은 독거 노인의 증가세는 고령화 속도를 두 배 이상 앞지르고 있다. 서울시 전체 노인인구는 2001년 58만 5805명에서 올해 6월말 현재 71만 1775명으로 무려 21.5%가 늘었다.

게다가 독거노인 중 상당수는 경제적인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 거주 독거노인 중 생계가 어려운 노인은 전체의 25%인 3만 1428명(기초생활보장수급자 2만 5699명, 차상위계층 5729명)에 달한다. 지난해 2만 8994명(기초생활보장수급자 2만 3901명, 차상위계층 5093명)에 비해 일년새 2400명 이상 늘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돈을 잘 버는 자식을 둬 생활 보호 대상이 아닌 독거노인 중에서도 사실상 버림을 받아 생계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면서 “복지 예산을 늘리는 것과 함께 연금 마련 등 사회적 보호망 구축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서재희기자 s123@seoul.co.kr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47   노인수발보장법, 돈없는 노년층엔 그림의 떡 서울푸드뱅크 2005-11-30 1265
346   서울 시민 1만여명이상 쪽방·비닐하우스 기거 서울푸드뱅크 2005-11-28 1337
  노인 6명중 1명 혼자 산다 서울푸드뱅크 2005-11-23 1291
344   인생2막 여는 시니어타운…“진작 올걸 그랬네” 서울푸드뱅크 2005-11-22 1389
343   檢警의뢰 국과수 감정자료 보니 식품 394개중 112개 불량 서울푸드뱅크 2005-11-21 1548
342   月수입 180만원이하면 국민연금 전액받는다 서울푸드뱅크 2005-11-16 1413
341   차상위계층에 월 5만원 주거급여 지급 추진 서울푸드뱅크 2005-11-14 1375
340   우리나라 전염성.기생충 질환 사망자 많아 서울푸드뱅크 2005-11-08 1464
339   [기생충알 김치 파문] 기생충알 인체 유해한가 서울푸드뱅크 2005-11-04 1876
338   참여정부 복지재정 비중 역대 최고 서울푸드뱅크 2005-11-02 1300
337   서울시,다둥이 가구에 아파트 특별 공급 서울푸드뱅크 2005-11-01 1279
336   사공 많아 산으로 가는 식품행정 서울푸드뱅크 2005-10-28 1301
335   사회복지시설 김치마저 없으면… 서울푸드뱅크 2005-10-25 1344
334   좋은 복지·나쁜 복지·엉터리 복지 서울푸드뱅크 2005-10-24 1350
333   내년부터 위기가족 긴급지원 받아 서울푸드뱅크 2005-10-21 1301
332   결식아동 이러다 다시 굶을판 서울푸드뱅크 2005-10-21 1281
331   노인수발보장법 2008년 7월부터 시행 서울푸드뱅크 2005-10-20 1283
330   서울역 노숙인 진료소, 컨테이너 확장 놓고 마찰 계속 서울푸드뱅크 2005-10-20 1298
329   정부 저출산 종합대책 4년간 7兆투입 서울푸드뱅크 2005-10-18 1321
328   위기의 청소년 170만명인데…어른들 밥그릇 싸움 서울푸드뱅크 2005-10-18 1345
 1  2  3  4  5  6  7  8  9  1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우) 01411  주소 : 서울시 도봉구 마들로 13길 70 (구주소 : 창동 1-7)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