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뱅크 > 열린마당
     인생2막 여는 시니어타운…“진작 올걸 그랬네”
     서울푸드뱅크 (2005-11-22)   Hit : 1389  

 

[동아일보]
《부산 수영구 망미동 흰돌실버타운에서 살고 있는 홍병기(71) 이증주(67) 씨 부부는 이곳에 입주한 것을 “은퇴 후 가장 탁월한 선택이었다”고 자평했다. 부인 이 씨는 “처음엔 실버타운 입주를 반대했지만 막상 하고 보니 무엇보다도 가사노동에서 해방돼 취미생활을 즐길 수 있어 좋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전북 김제시 하동 김제노인종합복지타운의 입주자 자치회장을 맡고 있는 이덕영(77) 씨는 “시골에서 농사를 짓다 나이가 들어 이곳에 입주하는 부부가 많다”고 소개했다.


이 씨는 “대부분 처음 들어올 때는 건강도 좋지 않고 꾀죄죄한 모습이지만 1년여가 지나면 얼굴색이 뽀얗게 변하고 신수가 달라진다”며 웃었다.


그는 이곳은 비용이 많이 들지 않으면서 편하고 여유로운 노후를 즐길 수 있어 노인들의 수명도 늘어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기자가 전국의 6개 유료 노인복지시설(시니어타운)을 방문해 취재한 결과 적어도 우중충하고 소외된 노인들이 집단으로 수용된 곳이라는 느낌은 찾아볼 수 없었다. 오히려 밝고 만족스러워하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우리 사회에서 어느 정도 경제적 능력을 갖춘 직장인들이 매년 대거 은퇴하면서 시니어타운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시니어타운은 2003년 35개였으나 2004년 말에는 49개(수용능력 4100여 명)로 1년 사이 무려 14개나 늘어났다. 또 충남 서천군과 전북 정읍시 순창군 진안군, 전남 곡성군, 강원 영월군 등 전국의 각 지방자치단체가 시니어타운 건설사업을 추진 중이며 종교단체와 민간기업이 준비하고 있는 시설을 합치면 수년 내에 전국 시니어타운이 100여 개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제는 도심형과 근교형, 전원형 등 어떤 유형이 자신에게 맞는지, 또 어느 곳이 믿을 만한지 옥석을 가리기가 쉽지 않다는 점. 그리고 지역과 수준에 따라 생활비 차이도 천차만별이어서 비용 대비 만족감의 정도도 고려해야 한다.


경기 수원시 유당마을 이순(49) 원장은 “시니어타운 입주를 고려하는 사람들은 무엇보다 운영주체가 어떤 기관인지, 그리고 장기적으로 신뢰할 만한지 등을 꼼꼼히 따져 보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동우 사회복지전문기자 forum@donga.com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47   노인수발보장법, 돈없는 노년층엔 그림의 떡 서울푸드뱅크 2005-11-30 1265
346   서울 시민 1만여명이상 쪽방·비닐하우스 기거 서울푸드뱅크 2005-11-28 1337
345   노인 6명중 1명 혼자 산다 서울푸드뱅크 2005-11-23 1291
  인생2막 여는 시니어타운…“진작 올걸 그랬네” 서울푸드뱅크 2005-11-22 1390
343   檢警의뢰 국과수 감정자료 보니 식품 394개중 112개 불량 서울푸드뱅크 2005-11-21 1548
342   月수입 180만원이하면 국민연금 전액받는다 서울푸드뱅크 2005-11-16 1413
341   차상위계층에 월 5만원 주거급여 지급 추진 서울푸드뱅크 2005-11-14 1375
340   우리나라 전염성.기생충 질환 사망자 많아 서울푸드뱅크 2005-11-08 1464
339   [기생충알 김치 파문] 기생충알 인체 유해한가 서울푸드뱅크 2005-11-04 1876
338   참여정부 복지재정 비중 역대 최고 서울푸드뱅크 2005-11-02 1300
337   서울시,다둥이 가구에 아파트 특별 공급 서울푸드뱅크 2005-11-01 1279
336   사공 많아 산으로 가는 식품행정 서울푸드뱅크 2005-10-28 1301
335   사회복지시설 김치마저 없으면… 서울푸드뱅크 2005-10-25 1344
334   좋은 복지·나쁜 복지·엉터리 복지 서울푸드뱅크 2005-10-24 1350
333   내년부터 위기가족 긴급지원 받아 서울푸드뱅크 2005-10-21 1301
332   결식아동 이러다 다시 굶을판 서울푸드뱅크 2005-10-21 1281
331   노인수발보장법 2008년 7월부터 시행 서울푸드뱅크 2005-10-20 1283
330   서울역 노숙인 진료소, 컨테이너 확장 놓고 마찰 계속 서울푸드뱅크 2005-10-20 1298
329   정부 저출산 종합대책 4년간 7兆투입 서울푸드뱅크 2005-10-18 1321
328   위기의 청소년 170만명인데…어른들 밥그릇 싸움 서울푸드뱅크 2005-10-18 1345
 1  2  3  4  5  6  7  8  9  10  ..[27] [다음 10 개]
 

상호 : 사회복지법인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고유번호 : 105-82-11259  대표 : 김현훈
(우) 01411  주소 : 서울시 도봉구 마들로 13길 70 (구주소 : 창동 1-7)  유선전화 : 02-905-1377  FAX : 02-905-1338 통신판매번호 : 2017-서울마포-0817